어느 프리랜스의 작업실 개조

공간 / 허재희 기자 / 2020-07-23 00:07:32
  • 카카오톡 보내기
아트디렉트 바딤의 작업실
공장형 건물을 주택으로 개조
인더스트리얼 느낌의 짝퉁 로프트 스타일
프리랜스의 느슨한 삶 만끽

 

 

바딤(Vadim))은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프리랜서 아트 디렉터다. 프리랜서라는 것은 매일 집을 나서 출근해야 할 사무실이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는 매일 작업실로 꾸며 놓은 방으로 출근한다. 보통 10시간 이상을 그곳에서 보내고 작업에 따라 야근을 하게 되면 거의 온종일 그 방에만 있는 셈이 된다. 종종 아내의 아침 알람을 피하고 싶을 때면 일이 없어도 유니언잭 담요가 깔린 작업실 소파에서 밤을 보내는 건 비밀이다.

 

 


그의 집은 러시아의 전형적인 공동주택이다. 이곳에서만 아내와 함께 10년을 살았다. 이사 갈 필요를 느끼진 못했지만, 집 군데군데 낡은 부분들은 개조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아내와 머리를 맞대고 리모델링 콘셉트를 생각했다. 이야기를 나눈 후 둘 다 공장형 건물을 주택으로 개조한 인더스트리얼 느낌의 로프트 스타일을 좋아한다는 걸 알았다. 전체 시공은 전문가를 고용했고 그 외에는 여행에서 나오거나 로컬 숍에서 구매한 것들로 공간을 채웠다. 하지만 진짜 로프트 아파트를 개조한 것은 아니기에 둘은 자신들의 공간을 짝퉁 로프트 스타일이라 부르며 키득대곤 했다.


 

 

특히 하루 대부분을 보내는 작업실은 그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로만 가득 채웠다. 그는 늘 멋진 나무 테이블을 꿈꿨다. 운 좋게도 방문한 로컬 우드 숍에서 완벽한 테이블을 찾았다. 자그마치 100년 동안 바닥을 구성하고 있던 소나무로 만든 빈티지 테이블이었다. 작업실을 모던 빈티지 스타일로 꾸미려던 그의 계획에 딱 들어맞았다. 테이블과 함께 놓일 스툴 역시 소나무다. 이쯤 되면 책장에도 기대를 하게 되는데 아쉽게도 책장은 합판으로 만들어진 이케아 제품이다.

 


그는 이 작업실에서 클라이언트의 요청으로 판촉용 혹은 프레젠테이션 용도의 웹사이트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디자인한다. 그리고 목업(mock up) 작업과 사진, 비디오 작업으로 일과 개인적인 즐거움의 균형을 맞춘다. 개인 작업의 수준을 향상시켜 개인 작업이 주 수입원이 되게 하려 노력 중이다. “다른 사람처럼 되려고 노력하지 말고 남들과 다르게 살자”는 삶의 모토에 맞춰, 앞으로 그는 더 적게 일하고 자신을 풍요롭게 하는 여행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예정이다.

[ⓒ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loading...

    LOADING...
    • 카카오톡 보내기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