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밀라노 한국공예전 ‘오감과 색채의 향연’ 디지털 플랫폼으로 열려

공예 / 강진희 기자 / 2020-09-29 00:49:07
  • 카카오톡 보내기
9. 28.~10.10까지 밀라노디자인시티 온라인 전시관에서 개최
전세계에 한국공예의 현대성 알려
한국의 대표 공예가 17인의 작품 선보여

 

‘2020 밀라노 한국공예전 <한국 공예, 오감과 색채의 항연(Shape of Senses, Shape of Colors)>은 밀라노디자인시티(9.28.~10.10)기간에 디지털 플랫폼 온라인 전시관를 통해 전세계에 비대면 전시로 발표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밀라노 한국공예전은 지난 4월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에 밀라노 팔라죠 리타(Palazzo Litta)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장 행사가 취소되면서 ‘밀라노디자인시티’ 온라인 전시로 전환되었다.

 


이번 온라인 전시는 ‘소리를 보다’, ‘색을 만지다’, ‘향을 듣다’ 등의 3가지 테마로 구성됐다. 소리의 극치라 할 수 있는 타종과 그 공간을 채우는 향을 중심으로 극무채색((極無彩色)과 극채색(極彩色)을 동시에 포용하는 오색의 다양한 작품들로 채웠다.

이번 전시에는 나전, 금속, 회화, 도자, 한지, 옻칠 등 17명의 작가가 참여하였으며 다채로운 120여점의 작품이 영상, 사진, 텍스트 등의 콘텐츠로 제작되어 소개되며, 전시기획은 강재영 예술감독이 맡았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 김태훈 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하여 한국의 전통 공예를 새롭게 재해석하고 확장할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시대에 살고 있는 세계인과 현대 공예계에 깊은 울림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 강명선(나전)

 

 

▲ 이현정(목조형)

 

 

▲ 능혜스님(향)

 

▲ 박홍구(목조형)

 

▲ 허명욱(옻칠)

참여작가 명단은 다음과 같다. 강명선(나전), 고보형(금속), 김민정(회화), 김정옥(도자), 김춘호(한지), 이동춘(한지), 능혜스님(향), 박선경(매듭), 박윤환+김혜수(화문석), 박홍구(목조형), 원광식(종), 이병찬(염색), 이현정(가구), 임광순(가구), 정진원(도자), 최지만(도자), 허명욱(옻칠)

* 밀라노 디지털플랫폼 전시영상 사이트
https://www.fuorisalone.it/2020/it/tv/video/468/korean-craft-2020

 

[ⓒ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loading...

    LOADING...
    • 카카오톡 보내기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