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공간 인테리어] 아파트 공간을 점령한 10개의 문

Interior / 송은정 기자 / 2018-09-26 19:01:34
  • 카카오톡 보내기
언뜻 보고서는 한국의 어느 아파트일 것이라 생각했다. 긴 복도의 중간마다 설치된 슬라이딩 도어가 마치 한옥의 열린 공간을 떠올리게 했기 때문이다. 이곳은 홍콩에 위치한 아파트다.

 

아파트 리노베이션을 앞둔 건축주의 요구사항은 첫째도 둘째도 효율적인 공간 활용과 수납이었다. 마침 아파트의 내부 디자인을 담당하기로 한 건축 스튜디오의 추구하는 방향 역시 일치했다. 군더더기 없는 알짜배기 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는 무려 10개의 슬라이딩 도어를 28평의 아파트에 설치함으로써 완성됐다. 

 

 


 

 

유연하게 움직이는 공간의 흐름을 만들기 위해 가장 먼저 기존의 벽 일부를 허물었다. 그러자 세로로 긴 직사각형의 넓은 홀이 생겨났고 그 사이에 나무합판으로 제작된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용도별로 공간을 분리시켰다. 거실과 피아노방, 침실 세 개의 방이 슬라이딩 도어에 의해 구분되어진 셈이다. 이 문을 모두 열어 두면 세 공간이 하나로 합쳐지면서 문이 닫혔을 때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가 형성된다. 문을 열고 닫을 때마다 복도 또한 나타났다 사라지면서 공간을 달리 보이게 하는 데 한몫했다. 슬라이딩 도어가 사라진 내부는 언뜻 한옥의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데, 열린 공간에 대한 거주자의 열망은 시대와 국적을 불문하고 마찬가지인가 보다. 

 


 

 

 

리노베이션 과정에서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아이디어는 사실 별 것 아닌 단순한 요소에서 출발했다. 벽과 벽 사이에 나무 합판을 끼워 넣어 진열장처럼 만든 것이다. 벽이 그저 제 역할만을 하도록 가만히 내버려두지 않았다. 덕분에 여행을 좋아하는 건축주 부부가 외국에 다녀올 때마다 수집한 물건들이 박스 한구석에 틀어박혀 있지 않고 제 자리를 가질 수 있게 됐다. 그 외에도 바깥으로 움푹 파인 창턱에 나무합판으로 제작한 책상을 설치한 것 역시 공간을 ‘깨알같이’ 아끼기 위한 전략 중 하나다. 좁은 드레스룸의 바닥에 계단식 서랍을 만들어 수납공간을 확보한 것도 빠트릴 수 없다.

[ⓒ 우드플래닛.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loading...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