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유와 성찰 돋보인 설치작업 '동동다리거리'의 작가 이슬기...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20> 수상

아트 / 김기진 기자 / 2021-03-25 10:51:06
  • 카카오톡 보내기
‘전통과 유희적 요소들의 조화’ ‘이중적 정체성 반영한 독특한 분위기’
‘여백의 미의 현대적 재해석’ 등 호평
4월 4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전시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20> 최종 수상자로 이슬기를 선정했다.  

 

▲ 수상 작가 이슬기


<올해의 작가상>은 2012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해 온 대한민국 대표 미술상이다. 동시대의 미학적, 사회적 이슈들을 다루는 역량 있는 시각예술가 4인을 선발하여 신작 제작 지원 및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최종 수상자를 선정한다.



코로나 시대 관계 맺기에 대한 시적인 은유와 성찰 돋보인 설치작업

 


수상 작자 이슬기는 이번 전시에서 한국 전통 건축의 요소인 문살과 민요에서 영감을 받은 공간 설치 작품 <동동다리거리>를 선보였다. 심사위원단은 이슬기의 작품이 세련되면서도 독특한 ‘장소특정적’ 설치로 전통을 현대적이면서도 유희적으로 재해석했으며, 코로나 시대의 관계 맺기에 대한 은유를 섬세한 방식으로 드러냈다는 이유로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단청과 문살 등 전통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여백의 미’라는 개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고 평가하며 “아울러,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번 전시를 통해 의미있는 작품을 보여준 네 명의 후원 작가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올해의 작가상>은 변화하는 예술환경 속에서 다양한 시각을 반영하고 한국미술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증대시키기 위해 매해 추천단과 심사위원단을 새롭게 구성하며 해외 심사위원을 포함시킨다.

 


올해 심사위원은 롤리타 자블론스키엔느(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 수석큐레이터), 패트릭 플로레스(필리핀대 예술대학 교수, 2019 싱가포르 비엔날레 예술감독), 크리스토퍼 류(휘트니미술관 큐레이터), 이영철(계원조형예술대 교수), 윤범모(국립현대미술관장, 당연직) 총 5인으로 구성되었다.

 

[ⓒ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loading...

    LOADING...
    • 카카오톡 보내기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